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09 23:51

  • 뉴스 > 상주인터넷뉴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상주시 귀농귀촌 현장 방문

- 모동면 정양마을 귀농·귀촌 현장 의견 청취 및 관계자 격려 -

기사입력 2022-06-29 00:0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지난 27,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상주시(시장 강영석) 모동면 정양마을 커뮤니티센터를 방문하여 귀농귀촌 현장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는 임이자 국회의원, 이철우 경북도지사, 강영석 상주시장을 비롯해 농촌에서 살아보기운영자 및 참가자, 귀농인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귀농귀촌 현장 의견 청취, 살아보기참가자들이 묵고 있는 귀농인의 집숙소 관람, 30청년 귀농인(귀농 3년차) 운영하는 포도(샤인머스켓)농장을 방문하는 순으로 진행했다.
 


정양마을은 마을주민 65가구 145명 중 귀농귀촌인이 20가구 40명을 차지하고 있어 귀농귀촌 우수사례로 손꼽히는 마을이다. 평소 포도에 관심이 많았던 살아보기참가자 2명은 포도 장기 실습형 과정에 참여해 3월부터 9월까지 6개월 동안 포도 재배기술을 배우고 있다. 이들은 프로그램이 끝난 후, 이 마을에 정착해 포도 농사를 지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촌에서 살아보기는 귀농귀촌 실행 전 도시민에게 농촌에 거주하며 일자리, 생활 등을 체험하고 주민과 교류하는 기회를 제공하여 성공적인 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2020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살아보기프로그램이 농촌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고 마을 운영자의 친절한 안내로 시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갖게 됐.”라고 하였다. 특히 참가자 35명 중 12명이 상주시로 전입을 해 지역 인구증가와 더불어 귀농귀촌 유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농업이 미래 성장산업으로 발전하고 농촌이 활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귀농귀촌 인구 유입은 물론, 귀농귀촌인을 받아들이는 마을주민의 역할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농식품부뿐만 아니라 관련 부처가 힘을 합쳐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 모두가 살고 싶은 농촌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하였다.
 

 

박희옥 (heeok5086@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